건강지원 위한 안티푸라민 기부 및 복약지도 봉사 진행

유한양행과 대한약사회는 저소득 고령 국가유공자를 지원하기 위해 기부와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손형민 기자] 유한양행(사장 조욱제)은 지난 달 대한약사회(회장 최광훈)와 체결한 저소득 국가유공자 어르신 건강지원사업 업무협약(MOU)에 따라 9월부터 안티푸라민 나라사랑 나눔상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유한양행과 대한약사회, 지역 보훈지청 등 3자가 협력하여 유한양행은 고령의 국가유공자 어르신들에게 필요한 안티푸라민 제품을 기부하고, 대한약사회 여약사위원회 소속 약사들이 보훈지청과 함께 수혜자 가정을 방문해 전문 복약지도 봉사를 진행하는 건강증진 사업의 모범적 협력 모델이다. 

올해는 서울남부보훈지청과 협력해 보훈재가대상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복약지도봉사를 9월 한달간 진행할 계획이다.

재가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보훈섬김이와 약사를 1:1 매칭하여 각 가정을 방문하며 안티푸라민 나눔상자를 전달하고, 어르신들이 평소 복용하는 다양한 약물에 대해 전문 약사가 직접 복약 지도 및 상담을 진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9월 14일, 대한약사회 김은주 부회장을 비롯하여 봉사에 나서는 대한약사회 여약사위원회 소속 약사들과 서울남부보훈지청 강병구 지청장 및 보훈섬김이, 유한양행 ESG경영실이 모여 협렵을 다지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대한약사회 김은주 부회장은 “유한양행 및 보훈지청과 이런 의미있는 사업을 함께 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대한약사회 여약사위원회 소속 약사들이 투철한 봉사정신과 사명감을 갖고 하는 만큼 어려운 국가유공자 어르신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고령 보훈가족 건강증진 사업에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한양행 ESG 경영실 김용찬 이사는 “지난 5년간 지속적으로 진행해온 안티푸라민 기부사업이 대한약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건강증진 사업으로 탈바꿈하여 어르신들에게 한차원 높은 건강지원을 할 수 있게 되어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이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한양행은 나라사랑 안티푸라민 나눔사업을 지난 2017년부터 진행해왔으며, 지금까지 저소득 국가유공자 어르신 총 3000명에게 보훈청 및 보훈지청을 통해 안티푸라민 제품을 담은 나눔상자를 전달해 왔다.

올해는 서울시 거주 저소득 국가유공자 어르신 1220명에게 안티푸라민 5개 제품을 담은 나라사랑 나눔상자를 전달했으며, 대한약사회 여약사위원회 소속 약사들이 가정을 방문, 전문적인 복약지도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저작권자 © 메디칼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