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수준과 개발 품목 기반 현장 컨설팅 및 전문 교육 제공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품질고도화시스템(QbD) 제도의 안정적인 정착과 신속한 보급·확산을 위해 맞춤형 컨설팅과 전문가 양성 교육 과정을 진행한다.

이번 사업은 의약품 불량률 감소로 인한 소비자 안전을 제고하고 생산효율성 증가로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또, 비관세 기술장벽으로 QbD 자료를 요구하는 국가가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제약업계 QbD 도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식약처는 QbD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통해 지원 업체 2곳을 선정했으며, 각 업체의 기술 수준과 개발 의약품에 기반해 제제설계, 제조공정 개발 실험설계 등 맞춤형 현장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제약업계 현장 종사자를 대상으로 QbD 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육을 9~10 중 각 20명 씩 2회 실시한다.

식약처는 "그동안 개발해온 QbD 예시모델을 제약 스마트공장 혁신기술 지원사업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라며 "품질이 확보된 국산 의약품의 수출 증대를 위해 업계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메디칼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