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교육·복지 부문으로 나눠 진행…1992년 유재라 여사 기념하기 위해 제정

유한재단이 지난 19일 유한양행 본사에서 제29회 유재라 봉사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유한재단이 지난 19일 유한양행 본사에서 제29회 유재라 봉사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유한재단이 지난 19일 대방동 유한양행 15층 중회의실에서 제29회 유재라 봉사상 시상식을 열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최소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시상은 간호부문, 교육부문, 복지부문으로 나뉘어 실시됐다.

올해는 간호부문에 부산대병원 아미의료봉사단 김희성 간호사, 교육부문에 월랑초등학교 고명신 교사, 복지부문에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부천심곡본동 봉사회 송영자 봉사원과 엠마오사랑병원 윤욱희 원장 등이 선정됐다.

유한재단 한승수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큰 변화를 맞이하고 있는 변화의 시대를 살아가기 위해서는 이웃을 위한 나눔과 봉사, 공동체 정신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한재단도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맞게 이 사회에 빛과 소금이 되는 훌륭한 봉사자들을 계속 발굴해 모든 국민에게 귀감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재라 봉사상은 사회봉사의 일념으로 평생을 살았고 자신의 전 재산을 유한재단을 통해 사회에 환원한 유재라 여사(유한양행 설립자 유일한 박사의 영애)의 숭고한 삶을 기념하기 위해 1992년 유한재단이 제정했다.

매년 간호, 교육, 복지 분야에서 헌신적인 봉사의 본을 보여 온 여성인사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저작권자 © 메디칼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